노량진 길거리 볶음밥 TastY OR NoT

노량진 길거리 음식의 강자

위에도 썼지만 현재 노량진 길거리 음식의 트렌드는 밥입니다.
볶음밥, 오므라이스, 덮밥류의 간단하게 빨리 만들어져 나와 별다른 찬이 없이도
뚝딱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사가 주류가 되어있지요.

상당히 궁금했는데..며칠전 노량진을 지나치다 먹어볼 일이 생겼습니다.


마침 약간 늦은 점심시간이라 학생들, 지나치는 직장인들이 많이 서 있습니다.
양쪽 다 볶음밥 포장마차.



그 골목의 밖으로는 폭탄밥과 오므라이스 포장마차가 있습니다.
가격은 다 비슷비슷하게 이천원에서 삼천원 사이. 오뎅국물이 주어집니다.
요즘처럼 추울때는 반갑죠..



사실 볶음밥을 어떻게 일일이 볶아내나.. 의아하게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밥은 미리 볶아 전기밥솥에서 보온을 시키고 주문이 들어오면 퍼담은 뒤 토핑을 얹습니다.
일단 조미 김, 매운 소스가 기본이고 나머지는 주문에 따라서 다르지요.



제 주문은 소시지 계란 볶음밥으로 이천원.
기대 이상으로 상당히 많은 양으로 김치와 오뎅국물이 또 주어지기 때문에
성인 남자로도 충분히 한끼를 든든히 먹을만한 양입니다. 게다가 500원을 추가하면
곱배기로 밥의 양이 양 1.5배... 옆에서 다른 학생이 주문한 것을 보고 경악했지요.
이천원에 이렇게 밥으로 배를 든든히 채울 수 있다는 점은 굉장한 이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제대로 밥 먹을 시간도 없이 공부와 삶에 치이는 노량진의 학생들을 생각하면 씁쓸합니다만..
그래도 이렇게 싼 가격으로 이 겨울에 따끈한 밥과 국물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겠지요.
제가 노량진에 살 시기에 이런 밥 포장마차들이 있었다면 거의 세끼를 다 이런 곳에서
해결을 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특별히 꼭 찾아가서 먹어봐야 할 별미라기보다는 노량진 인근에서 간단하고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싶을때 훌륭한 선택이라 보여집니다.



그 어느날의 인사동, 쌈지길 愛, 혹은 悲


문득 그대가 생각이 나 인사동, 쌈지길에 올랐습니다.
기억하시나요? 이 장소.

=)


이어지는 내용

이글루스 폐점을 심각하게 고려중입니다. 하루하루수첩

오래전부터 계속 이글루스에 문의를 하고 있는 밸리에서 인기글 수치가 올라가지 않는 현상이

여전히 고쳐지지 않고, 또한 네이버에서 이글루스 주소로 검색이 되지 않는 현상도 고쳐지지가 않네요.

(네이트 메인에 떠도 밸리 인기글 핑은 변동없음, 뭐지 이거?!)


그나마 키워드로는 검색이 되는 것을 다행스럽게 여겨야하나...라지만 구글의 애드센스에서는

여전히 검색이 제대로 안된다, 노출 설정은 제대로 했느냐? 라고 물어보고 노출설정은 진취적일 뿐이고.

- _-

물론 밸리에 올라가기 위해 블로깅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만 그것이 하나의 동기부여가 되는 것이고

술이나 칵테일을 리뷰한다는 일 자체가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서 하는 일인 것인데 이렇게 된다면

문제가 좀 있지않나 싶네요.


귀찮긴 하지만 문제가 지속이 되면 방법이 없겠죠.

diffordsguide #31 신제품 리뷰 신제품 : New Product


Copyright(c)2011 diffordsguide.com All rights reserved

디포드가이드의 클래스 매거진은 알찬 정보들을 많이 담고 있는 웹진입니다.
유명한 바의 리뷰에서부터 바텐더와의 인터뷰, 주류회사의 가이드까지
무엇 하나 버리지 못할 정보들을 담고 있지요.

그 중에서도 가장 눈길이 가는 정보라면 쉽사리 구하기 힘든 신제품들을 리뷰하는
스피릿츠 리뷰 정보일 것입니다. 새로나오고, 또는 지났지만 다시 한번 조명을 받을 만한
술들을 뽑아 깔끔하게 리뷰하는 이 가이드는 상당히 객관적인 시선으로 쓰여지기에
읽어보면 이 술이 어떤 맛이고 성격이구나.. 라는 것을 대략 짐작할 수가 있습니다.
여기서는 전문을 번역하기 보단 간단하게 요약을 하는 선에서 정리를 하고자 합니다.
제대로 된 감상은 역시 원문을 읽어야 정확하지요. =)

이슈 #31에 올라온 술이라면 위의 사진입니다.
간략하게 리뷰를 요약해보지요. =)

Professor Cornelius Ampleforth Rumbelion / 영국 - 42.6도 - 럼 - 3/5
몰트 위스키 회사에서 나온 럼으로 여러가지 향신료를 사용해 짙은 맛을 내는
다크럼이라고 합니다만 평점은 3점. 무난한 럼이라 보입니다.


베일리스 오리지널 스테판 웹스터 리미티드 / 아일랜드 - 17도 - 4.5/5
특별히 다른 맛을 지닌 베일리스가 아니라 러시아 런칭을 기념하여 러시아 한정으로
유명 쥬얼리 디자이너 스테판 웹스터가 디자인 한 병을 사용한 베일리스라고 합니다.
으.. 한 병 가지고 싶네요. -_-;


제임슨 셀렉트 리저브 블랙배럴 / 아일랜드 공화국 - 40도 - 4/5
상당히 밸런스가 좋은 블렌디드 몰트 위스키로 두가지 위스키의 혼합이라고 합니다.
병에는 딱히 숙성년도의 표기가 없는데 평균 12년 숙성한 위스키들의 혼합이라고 하네요.

뉴 그로브 올드 트래디션 5년 숙성 럼 / 모리셔스 - 40도 - 4/5
모리셔스섬에서 오크통에 넣어 5년 숙성된 다크럼으로 완성도가 높다고 합니다.
역시 숙성빨인가..


벨루가 노블 러시안 보드카 / 40도 - 러시아 - 5+/5
5점 만점에 5+를 받은 보드카로군요... 시베리아에서 만들어져 쿼츠모래로 필터링되어 병입되는
풍부한 아로마의 보드카라고 합니다. 굉장한 찬사들이 이어지네요..
아직도 보드카 자체로 마시는 것에는 익숙하지 않습니다만 흥미가 생기는 병이긴 합니다.


시락 / 40도 - 프랑스 - 4/5
네 시락입니다. 음.. 뭐 더 언급할게 없네요. 시락.. 시락 맛있죠. 포도를 베이스로 한 보드카. -_-;


스미노프 레드 / 40도 - 스코틀랜드 - 3/5
스미노프 레드. 네 무난한 프리미엄 레벨의 보드카죠. 점수도 딱 그 정도.


스미노프 블랙 No.55 / 40도 - 스코틀랜드 - 5/5
과거의 기법으로 만들어진 카퍼 팟 스틸 스미노프입니다. 이건 위의 레드가 무색하게 5/5라는 점수를
받았네요. 아직 마셔보진 않았고 앞으로도 딱히 마실 계획은 없었는데 흥미가 생기네요.
마트나 소셜에 뜨면 한번쯤 생각을 해봐야겠습니다.


탱커레이 스털링 보드카 / 40도 - 스코틀랜드 - 4.5/5
딱히 사진은 없네요. 탱커레이의 이름과 병모양을 따와 만들어진 보드카입니다.
탱커레이가 소속된 회사가 어디인지를 생각하면... 당연히 완성도는 높겠지요. -0-


임페리아 러시안 보드카 / 40도 - 러시아 - 4.5/5
정말 보드카 많네요. 역시 보드카의 나라...
미국 시장을 겨냥해 만들어진 수퍼 프리미엄급 보드카로 급에 맞는 점수로군요.
1894년부터 이어져 내려온 회사라고 하니 확실히 저력이 있겠지요.
이런저런 술들이 들어서면서도 어쨌든 수익을 내니 미국이 대단하다고 해야할지..


와이보로와 블루 / 40도 - 폴란드 - 5+/5
위보로와일까 와이보로와일까.. 어렵네요.
1823년부터 내려온 보드카로 국제적으로 그 이름을 등록시킨 최초의 보드카이기도 하다는군요.
점수는 5+.. 크리스탈 클리어부터 시작해 찬사가 쏟아집니다.
정말 럭셔리급 보드카란 것을 한번 마셔보긴 해야겠네요. -_-;


와이보로와 익스퀴짓 / 40도 - 폴란드 - 5/5
황동 단식 증류로 생산되고 여러가지 공을 들인 와이보로와 블루의 상위제품입니다만
점수는 살짝 낮게 평가되고 있습니다. 취향에 맞는 제품이란 것이겠지요.
단순히 비싸고 상위품이라고 해도 좋은 점수를 주지는 않는다는 것인데..


쿠스케냐 프리미엄 라거 / 5도 - 페루 - 3/5
페루에서 만들어진 라거로 점수만을 보면 평범한 라거인 듯 합니다.
기본을 지킨 라거는 나쁜 점수를 받기도 힘들지만 압도적으로 좋은 점수를 받기도 힘들지요.
넓고 깊은 맥주의 세계...


레드 피그 에일 / 5.6도 - 멕시코 - 4/5
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은 에일이네요. 역시 그 맥주만의 성격을 뚜렷하게
잡아내기 쉬운 쪽은 에일이라는 점일까요.


도스 에퀴스 XX 라거 에스페셜 / 4.5도 - 멕시코 3/5
멕시코 도스 에퀴스에서 만들어진 라거로 사진은 특별히 없습니다.
그리고 역시 3점... 라거들은 서럽군요. -_-;


싱구 블랙 비어 / 4.6도 - 브라질 - 4/5
1988년에 첫 선을 보여 지금까지 이어져 온 흑맥주라고 합니다.
상당히 풍부한 아로마를 가지고 있는 듯 하네요.


이상 이슈31의 리뷰의 요약이었고..
자세한 아로마, 플레이버, 정보등을 원하신다면 반드시 diffordsguide를 방문해보시기 바랍니다. ^^


마크 트웨인 탄생 176주년을 기념하는 구글 하루하루수첩


뭐 워낙 이런 일을 자주하고 이젠 하나의 트렌드가 되어서 이젠 로고가 바뀌어서 그러려니~

하고 좀 무덤덤하게 넘어가게 되지만 그래도 가끔 이런 것에는 놀라게 됩니다.

톰 소여와 허클베리 핀을 읽으며 자란 사람들에게는 꽤 놀랄만한 선물이 아닌가 싶네요.

감사합니다, 마크 트웨인. 당신의 작은 톰은 여전히 제 추억속에 살아있어요. =)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