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법주] 차례주 우리술 : 술



경주법주 : 차례주

도수 : 13%
제조사 : 경주법주
원재료 : 백미, 찹쌀, 누룩, 입국
가격 : 대형마트 기준 4000원 (변동가능성 있음)


일단.. 경주법주에 자체에 대한 개략적인 안내는 이곳을 참조해주십시오.
이 차례주는 경주법주에서 나온 제례용 술입니다. 요즘들어 국산주류에 대한
관심이 막걸리붐과 함께 맞물리면서 덩달아 백화수복 하나로 대표되던
제례용 주류시장에도 변화가 일어났지요.
국순당의 예담, 배상면주가의 차례술, 오래된 역사의 백화수복에 경주법주의 차례주.
....언뜻 떠오르는 것만 해도 벌써 네 종류가 있네요. 덕분에 지난 설엔 어느 마트를
가도 치열한 프로모션을 볼 수가 있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런 술들은 일부러 마시려 집어들게 되는 술은 아닙니다.
음복용이라는 이미지가 강하기도 하고... 그렇지만 일반 이자카야나 오뎅바에서
파는 국산 사케나 대포가 대개 백화수복이라는 것을 생각해보면 어디까지나
고정관념에 해당하는 일이겠지요.
저는 워낙 청주류를 좋아하기도 하고, 사실 청하가 상당히 단 맛이 있는 편이라
차라리 백화수복이나 경주법주 이런 것을 마실때가 많은데... 두 가지다 누룩향과
단맛이 강한 편의 술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것은 청량하면서 깔끔하게 떨어지는
맛이라 썩 내키지는 않은 쪽이죠. 마시다보면 힘들기도 하고.

그래서 같은 경주법주에서 나온 이 차례주를 가져올때만 해도 영 떨떠름했습니다.




그래도 막상 마셔보니 생각보다 괜찮은 맛이라 좀 놀랐습니다.
단맛이 상당히 절제가 되어있고 깔끔함을 강조해 부담이 상당히 줄어들었지요.
따라놓은 색상에서도 우리나라 청주들이 가지고 있는 누르스름한 그 느낌이
훨씬 덜합니다. 본래의 경주법주가 좀 심하게 단 거 아닌가? 라고 생각했던
기억을 떠올려보면 이런 변화는 꽤 고무적인 것이네요.

강한 맛이나 킥을 기대하시는 분에게는 "이건 술도 아니고 물도 아녀..." 라는 느낌을
줄수도 있겠습니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중도수 술이나 사케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한번쯤 마셔보아도 괜찮은 술인 듯 하네요.

가격대 성능비도 그렇고 국산 청주중에서는 간만에 맘에 드는 녀석을 찾은 듯 합니다.

=)


덧글

  • 술마에 2011/02/07 22:55 #

    예전에 그 법주인가요....그게 맞다면 괜찮던데요 이거..
  • 렌즈캣 2011/02/08 02:11 # 삭제

    정말 '차례용 술' 이라는 고정관념때문에 진짜 맛이 뭍힌 술이 아닌가 싶네요.
    아, 참고로 저희 집은 아예 술을 담가서 제사상에 올려버렸습니다(...)
  • Frey 2011/02/08 10:33 #

    저희 집에서는 이번에 화랑을 올리시더군요 (...)
  • Grelot 2011/05/18 01:58 #

    차례술이라기엔 좀 그렇지만, 저희는 "예담"을 씀다.
  • 하하맨 2012/02/01 15:02 # 삭제

    술은 제사나 차례에서 매우 중요한 음식중 하나입니다.
    제사, 차례주로는 향과 맛이 좋은 청주를 올리는 것이 예의입니다.
    하늘에 계신 조상을 부르는 것이니 차례주나 제사주를 선택함에 있어 향은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또한 조상과 후손들이 함께 식사를 하는 것이니 맛 또한 중요합니다.
    향과 맛이 좋은 청주는 예나 지금이나, 빚거나 구하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차례나 제삿상에서 좋은 청주를 올리는 것은 정성을 다해 예를 갖췄다 할 수 있어서 지내고 나면 뿌듯하고,
    친지어른들로부터 칭찬을 받습니다.

    현재 우리의 제삿상에 오르고 있는 청주(정종)는 값싼 주정과 혼합하였거나, 자연누룩이 아닌 배양효모로 주조하여(일제시대에 시작된 주조법) 향과 맛이 많이 떨어집니다(가격만 봐도 알수 있죠)
    맛과 향이 좋은 청주는 배양효모가 아닌 자연누룩으로 주조한 전통청주입니다.

    추천 1. 경주교동법주
    추천 2. 문경의 호산춘
    추천 3. 자희향

    법주나 호산춘은 들어보셨을테고,
    자희향은 얼마전 딴지일보 기사 보고 알았습니다. 기사 재밌더군요
    전통주명인 박록담이란 분의 첫 브랜드인데 인터넷구매나 전화구매가 가능합니다.
    딴지땜에 이번 설 차례는 자희향 청주로 지냈는데요
    음.. 맛은… 약간 충격적입니다. 기사 그대로입니다.
    한반도 3천년 술역사가 기록된 술이라는데 결코 과장이 아닌 듯 하더군요

    청주 – 쌀로 술을 담그고, 발효가 끝난 술덧에 거름망을 박아(용수) 걸러낸 맑은 술. 14~18도
    탁주 – 청주를 걸러내고 남은 술덧을 짜낸 탁한 술. 14~18도 (잘 만든 탁주는 요거트와 비슷합니다.)
    막걸리 – 탁주에 물을 타서 도수를 낮춘 술 6~12도
    정종 – 일본 사케 브랜드의 하나. 청주와 정종을 혼동하시는 분이 많습니다.
    청주는 술의 종류이고, 정종은 수많은 청주 브랜드중 하나입니다.
    일제시대 조선에서 히트한 일본의 사케 브랜드인데(마사무네) 그 용어가 지금까지 혼동되어 사용되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이자카야 갔더니 일본의 정종(마사무네)이 수입되어 팔리고 있더군요. 저가 브랜드입니다.
    소주 (증류식) – 청주를 60~70도 온도로 가열하여 만든 알코올도수 40~50도 정도의 술.
    소주 (희석식) – 참이슬이나 처음처럼.. 전분질이 많은 열대작물을 수입하여(타피오카) 발효시키고,
    증류반복하여 만든 알코올도수 90도 정도의 주정에 물을 희석시킨 것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