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길거리 볶음밥 TastY OR NoT

노량진 길거리 음식의 강자

위에도 썼지만 현재 노량진 길거리 음식의 트렌드는 밥입니다.
볶음밥, 오므라이스, 덮밥류의 간단하게 빨리 만들어져 나와 별다른 찬이 없이도
뚝딱 한 끼를 먹을 수 있는 식사가 주류가 되어있지요.

상당히 궁금했는데..며칠전 노량진을 지나치다 먹어볼 일이 생겼습니다.


마침 약간 늦은 점심시간이라 학생들, 지나치는 직장인들이 많이 서 있습니다.
양쪽 다 볶음밥 포장마차.



그 골목의 밖으로는 폭탄밥과 오므라이스 포장마차가 있습니다.
가격은 다 비슷비슷하게 이천원에서 삼천원 사이. 오뎅국물이 주어집니다.
요즘처럼 추울때는 반갑죠..



사실 볶음밥을 어떻게 일일이 볶아내나.. 의아하게 생각을 했었습니다만
밥은 미리 볶아 전기밥솥에서 보온을 시키고 주문이 들어오면 퍼담은 뒤 토핑을 얹습니다.
일단 조미 김, 매운 소스가 기본이고 나머지는 주문에 따라서 다르지요.



제 주문은 소시지 계란 볶음밥으로 이천원.
기대 이상으로 상당히 많은 양으로 김치와 오뎅국물이 또 주어지기 때문에
성인 남자로도 충분히 한끼를 든든히 먹을만한 양입니다. 게다가 500원을 추가하면
곱배기로 밥의 양이 양 1.5배... 옆에서 다른 학생이 주문한 것을 보고 경악했지요.
이천원에 이렇게 밥으로 배를 든든히 채울 수 있다는 점은 굉장한 이득이 아닐 수 없습니다.



제대로 밥 먹을 시간도 없이 공부와 삶에 치이는 노량진의 학생들을 생각하면 씁쓸합니다만..
그래도 이렇게 싼 가격으로 이 겨울에 따끈한 밥과 국물을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겠지요.
제가 노량진에 살 시기에 이런 밥 포장마차들이 있었다면 거의 세끼를 다 이런 곳에서
해결을 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특별히 꼭 찾아가서 먹어봐야 할 별미라기보다는 노량진 인근에서 간단하고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싶을때 훌륭한 선택이라 보여집니다.



덧글

  • 지나가다 2011/12/29 18:37 # 삭제

    노량진 길거리 음식 맛있죠 가격도 싸고^ㅅ^
    근데 조미료 팍팍 설탕소금후추 팍팍 기름기 팍팍이라는거~아무래도 빨리, 많이, 근데 맛은 나야하니 자극적인 조미료가 많이 들어가더라구요
    노량진 괴담 중에 저 길거리 음식 3끼 세 달 먹고 6kg 쪘다는 소문이 있어요....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